iPad는 누가 살까?

iPhone/iPod은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는 나 조차도 (매우 주관적인 평가로) iPad는 깔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한 손 만으론 쓰기 힘든 큰 덩치 덕분에 휴대성 꽝, iPhone에 비해서 나아보이지 않는 OS(어차피 iPhone OS for iPad -_-)와 App.

그저 특징이라고 해 봤자 iPhone/iPod에 비해서 화면이 크고 배터리가 오래가고 성능이 좀 더 빠르고 iBook같은게 들어간다는 것이겠지. 이게 장점은 아니다. 동급의 제품이 없으니 비교할 수가 없으니까. 아 넷북과는 비교가 가능한가?

그럼 이 제품은 누가 살까? 사무실에서 의자에 앉아 빙빙 돌다가 떠오른 건...

흔히 '애플빠'라는 애플 충성도가 높고 자금력에 여유로운(?) 사람들? 분명히 존재하는 구매층이다.

iPhone/iPod의 작은 화면이 너무 거슬리는 사람? 개인적으로 iPhone을 주로 출퇴근 중의 지하철 내에서 사용하는 터라 iPad의 크기는 쓰기에 불편할 것 같다. 더구나 남들에게 보여주기(?) 쉬운 화면 크기는 프라이버시를 중요시 하는 내 입장에서 거슬릴 뿐.

그냥 침대나 쇼파에서 뒹굴면서 웹서핑이나 음악/동영상 감상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 정말이지 적당한 구매층이지 않을까. 특히 넷북이나 노트북 혹은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 디바이스가 없다면 아주 적절할지도 모르겠다.

iBook 등의 이북을 보면서 덤으로 웹브라우징이라던가 기타 앱을 쓰기 위한 사람? 적당한 사유라고 본다. 하지만 이건 iBook 시장의 활성화 뒤에야 생각할 문제다.

커피샾 등에서 큰 화면에서 엘레강스하게 터치를 하며 커피를 마시는 된장틱을 의도적으로 내려는 사람? 신규 된장남/된장녀 양산에 아주 적절할지도. 솔직히 기기도 깔끔하고 UI도 이쁘잖아. (솔직히 이건 장난 -_- 어차피 친구가 한 이야기 도용)

물론 매우 주관적인 생각일 뿐이다.

예측일 뿐이지만, 차후 업그레이드로 iPhone/iPod에 iBook이 포팅된다면 어떻게 될까? iPad의 특징은 결국 배터리와 성능, 화면 크기 밖에 안남게 될 것 같은데...



ps. 이런 제품의 평가에서 제품 자체만으로 한정을 지어버리면 곤란한게 바로 애플의 전략이다. iPod의 대중화 때도 잘 보였지만, 애플의 모바일 디바이스는 컨텐츠 시장과 사용자를 엮기 위한 도구에 불과하다는 것을. iPad의 전략은 바로 iBook의 추가와 맞물려 있는 것이지 제품만으로 평가하다가는 큰 코 다칠게 뻔하다. (물론 성공 여부는 미지수 ㅇ_ㅇ;;)

덧글

댓글 입력 영역